가까운

여행

유내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보르도는 와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두 모이는 곳입니다. 보르도의 포도원은 보르도를 거쳐가는 방문자들에게 더욱 더 문호를 개방하기 시작했으며 이는 샤토 라스콩브도 예외가 아닙니다. 원래 명품와인이 가지고 있는 탁월한 맛과 이를 위해 기울이는 정열을 공유하려는 생각은 샤토 라스콩브가 항상 추구하는 사명의 필수조건이었습니다. 옛날 알렉시스 리신으로부터 오늘날의 도미니크 베프베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어느 곳에서라도 끊임없이 만남과 여행을 계속해온 이들은 샤토 라스콩브에서도 이와 같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열정적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도미니크 베프베는 2001년 샤토 라스콩브 와인병 캡슐에 방위표시도를 붙여넣고 봉인하게 했습니다. 이는 단순한 액세서리를 넘어서 샤토의 문호를 세계로 개방하는 것을 상징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의 상징입니다.